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주목
송재영기자 | 승인 2018.07.25 12:32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주목 -

SBS 새 수목드라마 ‘친애하는 판사님께’ 윤시윤과 이유영,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다.

‘친애하는 판사님께’가 오늘(25일) 첫 방송된다.

‘친애하는 판사님께’는 ‘실전 법률’을 바탕으로 법에 없는 통쾌한 판결을 시작하는 불량 판사 성장기를 다루며 시원히고 재미와 묵직한 이슈를 동시에 안겨줄 드라마로 방송 전부터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첫 회부터 대중의 관심과 기대를 완벽하게, 혹은 더 강렬하게 만족시킬 예정이다.

25일 ‘친애하는 판사님께’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윤시윤(한강호, 한수호 역)과 이유영(송소은 역)의 첫 만남 현장을 공개한 것. 극을 이끌어 갈 두 주인공의 만남, 이들의 이야기 시작점이 장소부터 심상치 않아 궁금증을 유발한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윤시윤, 이유영은 취조실로 보이는 어두운 공간에 마주 앉아 있다. 특히 눈길을 끄는 것은 윤시윤의 팔에 채워진 채 빛나는 수갑이다. 극중 윤시윤이 연기하는 한강호는 밑바닥 인생 전과 5범. 단정하지 않은 헤어스타일과 옷차림, 거기에 수갑까지. 한강호가 처한 평범하지 않은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다.

호소하는 듯한 몸짓과 표정의 윤시윤과는 대조적으로 이유영은 단호하고 단단한 표정을 지은 채 앉아 있다. 극중 이유영이 분한 송소은은 과거 아픔을 묻은 채 살아가는 외유내강 악바리 사법 연수원생. 이 악물고 열심히 살아가는 인물답게 강단 있는 표정과 눈빛으로 윤시윤을 응시하는 이유영의 모습이 그가 그려갈 송소은이라는 인물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정식 검사나 변호사가 아닌 사법 연수원생 송소은이 한강호와 취조실에 마주앉아 있는 상황이 보는 이의 궁금증을 대폭 상승시킨다.

두 사람은 왜 취조실에서 처음 마주하며, 첫만남부터 심상치 않은 윤시윤과 이유영의 관계가 극중 어떻게 전개될지에 대해 궁금증을 모으고 있다.

 

 

송재영기자  nibboong@stvnews.co.kr

<저작권자 © 스마트티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순화동7 중앙일보 빌딩 9F  |  회사직통 : 1588-9465  |  제보 : desk777@stvnews.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인천 아01259
제호 : 스마트티비뉴스   |  등록일자 : 2015.10.07   |  발행인 : 김화명  |  편집인 : 백남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스마트티비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스마트티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