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엔터테인먼트
송혜교-박보검 '남자친구' 8.7%…역대 tvN 첫회 2위
양희정 | 승인 2018.11.29 11:29

송혜교-박보검 '남자친구' 8.7%…역대 tvN 첫회 2위

정말 예쁜 여자 옆에 만만치 않게 예쁜 남자, 송혜교와 박보검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tvN 수목극 '남자친구'가 시작부터 '대박'을 냈다.

2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 방송한 '남자친구' 1회 시청률은 전국 8.7%(유료가구), 순간 최고 10.1%를 기록하며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는 역대 tvN 수목드라마 첫방송 시청률 중 1위 기록이며, tvN 드라마 통합으로는 '미스터 션샤인'(8.9%) 뒤를 이어 2위다.

첫 회는 낭만의 나라 쿠바를 배경으로 동화호텔 대표 차수현(송혜교 분)과 자유로운 청년 김진혁(박보검)이 운명적인 인연을 맺는 모습이 그려졌다.'

쿠바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그림 같은 미모를 자랑하는 두 사람을 보여준 것만으로도 이 작품은 기대된 소임을 충분히 했다. 약 90분 동안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스타일링을 자랑하는 송혜교와 싱그러운 박보검이 빛났다.

10대 후반부터 30대까지 여성 시청자를 정확하게 타깃으로 삼고, 일러스트를 활용한 감성적인 연출과 영상미도 분위기를 고조하는 데 제 몫을 했다.

덕분에 방송 직후에는 송혜교와 박보검을 비롯해 쿠바, 말레콘 석양 드라마 속 키워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며 화제성을 증명했다.

그러나 두 배우를 제외하고 온전히 작품만 놓고 본다면 아쉬움이 남았다는 반응도 적지 않았다.

10대 소녀들을 위한 라이트노벨에서나 나올 것 같은 대사들과 클리셰투성이인 두 인물의 만남, 서양 고전 영화를 오마주한 듯한 장면들이 새로움을 안겨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회에서부터 두 사람이 동화호텔에서 대표와 신입사원으로 만나 감정이 깊어가는 모습이 그려질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진부함을 넘어 깊이 있는 전개를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양희정  ymllove2@stvnews.co.kr

<저작권자 © 스마트티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희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중구 순화동7 중앙일보 빌딩 9F  |  회사직통 : 1588-9465  |  제보 : desk777@stvnews.co.kr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인천 아01259
제호 : 스마트티비뉴스   |  등록일자 : 2015.10.07   |  발행인 : 김화명  |  편집인 : 백남애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성훈
스마트티비뉴스의 모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 2018 스마트티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